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51-861-2244
  • 평 일 오전  09:30 ~ 오후  18:00
  • 점심시간 오후  12:30 ~ 오후  14:30

토,일,공휴일 : 휴진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코로나19 때문에 병원 방문 꺼려진다면?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감이 우리의 삶을 바꾸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은 이제 일상이 되어 가고 있으며, 사람들이 모여 있는 장소는 무조건 피하는 분위기다. 심지어 병원 방문을 꺼리거나 예정돼 있던 수술을 늦추는 이들마저 나타났다.

문제는 건강상태를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약을 처방받아야 하는 만성질환자나 진료가 시급한 환자들이 진료를 미루다가는 건강에 적신호가 켜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의사들은 질병의 치료 시기를 놓치면 심각한 상황으로 발전할 수 있는 만큼 진료를 미루는 행위는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마스크를 쓴 여자

한림대학교 춘천성심병원 가정의학과 김정현 교수는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들은 평소 먹던 약이 떨어졌다면 병원 진료를 미뤄서는 안 된다”면서 “약 복용을 중단할 경우 평소 증상이 더욱 악화할 수 있어 평소 치료를 꾸준히 이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만성 호흡기질환 환자들은 의사의 지시 없이 약 복용을 중단하거나 횟수를 줄이면 자칫 위험한 상황에 이를 수 있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호흡기내과 심윤수 교수는 “코로나19가 금방 종료될 줄 알고 병원 방문을 잠시 미뤘다가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뒤늦게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있다”면서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가 의사의 지시 없이 약 복용을 중단하거나, 복용 횟수를 감량할 경우 폐 기능이 저하되고 호흡곤란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병원 진료를 받으러 가기 걱정된다면 국민안심병원을 이용하면 된다.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 감염 불안을 줄이고 안전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병원 방문부터 입원까지 전 진료 과정에서 호흡기 환자를 다른 환자와 분리해 진료하는 병원이다. 2020년 4월 13일 기준 전국 344개 병원이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 거주지와 가까운 국민안심병원은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병원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아프지 않게, 짧은 시간 내에 심장 건강을 확인하는
다음글 : [4·15 총선 투표 수칙 총정리] 자가격리자는 ‘몇 시